달빛잔향 :: OhmyTV 저자와의 대화 - 정병설 '권력과 인간'
반응형






250년 전, 곡식을 담아 두던 뒤주에서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
아버지 영조가 아들 사도세자를 나무 상자에 가둬 굶어 죽게 한 일은 조선왕조 5백년 역사를 통틀어 가장 극적인 사건으로 꼽힌다.  

이런 이유로 사도세자의 죽음은 TV 드라마 소재로 자주 다뤄지며 잘 알려졌지만,
가장 큰 궁금증은 명확히 풀리지 않았다. 왜 아버지는 아들을 죽여야만 했을까.  

최근 <권력과 인간>을 펴낸 정병설 서울대 국문과 교수는 지난 22일 생중계된 <오마이뉴스> 저자와 의 대화에서
그동안 널리 알려진 사도세자의 당쟁희생설과 사도세자가 미쳐서 죽임을 당했다는 광증설을 반박하며,
사도세자가 죽음에 이 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정 교수의 저서 <권력과 인간>에는 사도세자의 죽음 뿐만 아니라
이를 둘러싼 영조, 정조 등 절대 권력자의 인간적 고뇌와 내적 갈등.
그리고 영정조 시대 궁궐 속 사람들의 삶과 욕망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