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나영석 PD "프로그램 결방은 PD들도 가슴 아파"
반응형





KBS 나영석 PD는 파업 장기화와 관련 "프로그램을 만들지 못하는 PD들의 마음도 굉장히 아프다"며
 "빨리 파업을 끝내고 돌아가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지난 17일 여의도 문화마당 '희망텐트촌'에서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파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KBS 새노조는 17일 현재 파업 73일째를 맞고 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