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김용민의 뉴욕타임스 173회] 1부 김재연 직격 인터뷰






김재연 통합진보당 청년비례대표 당선인
"후보 사퇴하면 제2의 괴물 또 나올 것" "책임질 것 책임지겠지만 진실 규명이 먼저"
 
"25일 사퇴 안 하면 출당이라는 선언이 이 상황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왜 25일이라는 시점이 있는지 아직도 이해가 안 간다."

김 당선인은 최근 심경과 관련해 "오늘은 어떤 상황이 벌어질까, 나는 어떻게 될까 하루하루 걱정하면서 지내고 있다"며
 "(당 진상조사위원회 발표가 난 뒤) 부정선거 당사자로, 제가 (부정선거 당사자가) 아니라도
마땅히 책임져야 할 당사자로 낙인이 찍혀 해명할 기회조차 없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당선인은 진행자들이 단도직입적으로 '사퇴할 뜻이 없느냐'는 질문에 "목에 칼이 들어와도 사퇴하지 않는다고 한 적은 없다"며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져야 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왜 청년 비례대표 당선인이 사퇴해야 하는지,
왜 우리 당이 부정선거를 한 비도덕적인 정당으로 낙인 찍혔는지에 대해
 천천히 바라볼 수 있게 설명드릴 수 있는 기회가 충분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그
러면서 그는 "제가 사퇴하고 나면 그 다음에 상황이 수습되고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당이 태세를 갖춰 싸울 수 있겠느냐"며
 "제가 날아가고 나면 그 다음에, 그 다음에 또 다른 '괴물'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애초에 조중동으로 표현되는 외부세력의 그림대로 차례차례 진행되고 있는데,
그 그림에 나뿐만 아니라 대부분 비례대표가 거론됐다. 수차례 이미 간첩이라고 낙인 찍힌 후보도 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자신이 사퇴하더라도 조중동 등 보수언론과 정치권이 다른 비례대표 당선인 흔들기를 계속해 사퇴를 수습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견해다.

김 당선인은 "청년 정치에 대해 많은 분이 기대를 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된 것이 너무너무 죄송하다"며
 "저도 사람이니까 정해놓은 답을 갖고 귀를 닫고 사는 것이 아니다.
한번 더 믿어주시라고 말하기 어렵지만 끝까지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MP3으로 감상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