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NocutView [14.07.16] 살아남은 학생들 걸어서 국회까지 "친구의 억울한 죽음 밝혀달라"







NocutView [14.07.16] 살아남은 학생들 걸어서 국회까지 "친구의 억울한 죽음 밝혀달라"

32도가 넘는 찜통 더위에도 "친구들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밝혀달라"는 학생들의 발걸음은 멈추지 않았다.

안산 단원고 2학년 생존 학생 46명과 학부모 10명 등 56명은 15일 오후부터 꼬박 12시간 넘게 걸은 끝에 16일 오후 3시 30분쯤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 이르렀다.

이들은 전날 오후 5시쯤 학교 수업을 마친 뒤 '세월호 생존 학생 도보행진, 우리 친구들의 억울한 죽음, 진실을 밝혀주세요'라고 적힌 깃발을 들고 행진을 시작했다.

학생의 행진 소식에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박수를 치고 음료수를 건네며 학생들을 격려했고 시민들이 학생들의 행렬을 뒤따르면서 국회의사당에 도착할 무렵에는 200여 명에 가까운 규모로 불어났다.

광명에 사는 최명정(38) 씨는 "학생들의 도보행진 소식을 듣고 마음이 아파 집에 있을 수가 없어 응원하러 나왔다"며 "학생들이 원하는 데로 진상규명과 특별법이 제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문 앞에 도착한 학생들은 마중을 나온 유족들을 마주하자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후 학생들은 "잊지 않을게 사랑해",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 20140416" 등 추모 문구가 적힌 깃발을 국회의사당 담벼락에 꽂고 준비한 버스 2대에 나눠 타 다시 경기도 안산으로 돌아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