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NocutView : 보조출연자, 목숨도 보조?






지난 4월 18일, KBS 드라마 '각시탈'의 보조출연자를 태우고 촬영현장으로 향하던 관광버스가 전복되어
보조출연자 박희석(49)씨가 사망한지 두 달이 다 되어가고 있지만 유족들의 시위는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유족 측은 "KBS를 비롯한 관련 회사들이 진정성 있는 사과 없이 오히려
유가족을 보상금과 관련한 돈 문제로 연결 짓고 있다"며 울분을 터뜨리고 있다.

이들이 받는 일당은 4만 2000원. 여기에 이것저것 수당을 포함해도 손에 쥐는 돈은
적게는 한 달에 15만원, 많아 봐야 100만 원 정도가 고작이다.
특히, 촬영 환경은 '인생막장'이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열악한 곳이 많다.

"소품 은 조금 비싸면 조심스럽게 다루거든요.
사람이라 그런지 소품 취급조차도 안 될 정도로...
소, 돼지 이런 식으로 저희가 표현을 하거든요, 보조출연자를 그렇게 대접을 한다고."
 "탈의실이라는 거는 생각할 수도 없고, 남녀가 서로 뒤돌아서 보지 말자, 화장실은 전체가 화장실이고..."
 "인생막장이 노가다판인줄 알았더니 인생막장이 바로 여기야. 노가다판에 가도 이렇게는 안 해요"

하지만 드러내놓고 불만을 토로하는 보조출연자는 거의 없다고 한다.
현 재 여의도에서 활동하는 보조출연자만 10만 명 정도.
공급보다 수요가 넘쳐나는 보조출연자 시장에서 불만은
곧 '내일부터 나오지 마!'라는 답변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방송국, 드라마 제작사, 용역업체, 보조출연자로 이어지는 관계 속에서 이들의 목소리는 대답 없는 메아리일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