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건설노조 총파업 2만여명 상경 "이대로는 못살겠다"
반응형






28일 오후 전국에서 상경한 건설노동자 2만여 명이 서울시청광장에서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유가 급등으로 인한 운반비 현실화, 체불임금 해결, 4대보험 적용 등을 정부와 정치권에 촉구했다.

건 설노조는 이날 대회 결의문을 통해 "우리는 정규직을 해달라고 외치는 것도 아니고
성과급 더 올려달라고 외치는 것도 아니다"라며 "체불임금 해결과 4대보험적용 등
이땅의 국민이라면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를 보장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 쟁취를 위해 고강도 총파업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우리의 요구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대정부, 대자본 투쟁의 선봉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집회를 마친 노동자들은 서울광장을 출발해 남대문과 염천교를 거쳐 충정로까지
약 2km 가두행진을 벌인 뒤 이날 오후 5시부터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경고파업 집회에 참여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