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현병철 인사청문회] 서영교 의원 '오케이' 외침에 회의장 '웃음바다'






16일 열린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들이 터져 나왔다.

민주통합당 서영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현병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인권위원장 재직시 윤리규정을 어겼다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서 의원은 현 후보자의 재직 당시 업무추진비 사용과 관련해 집중 추궁했다.
서 의원은 "일식집에 총 300여 차례 갔던 것으로 조사됐다"며 "업무추진비를 쓰면 안되는 토요일 일요일 지출이 15건,
총 400~500여만원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이 가운데 4개만 무작위로 골라 관계자들에게 전화해보니 '주말에는 일한 적이 없다'고 했다"고 추궁했고
현 후보자는 "직원들과 공식적인 일 외에는 쓴 적이 없다"며 "업무 외에 썼다면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또 앞서 서 의원은 "인권위원장이 된 이후 1등석 비행기만 탔고 1등석 항공료로만 1천1백만원이 넘게 쓰였다"고 질타했다.
서 의원에 따르면 현 후보자가 위원장 재직기간 3년 동안 쓴 여행경비만 1억 2천여만원에 달한다.

이에 현 후보자는 "저는 술을 못하고, 직원들도 아는데 생선을 잘 먹지 않는다",
"위원장이 된 이후 카드를 가져본 적이 없다. 비서실에서 완전히 관리하기 때문에 사인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