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투쟁 노동자들 "박근혜 의원, 노동자들 꿈도 소중합니다"






정리해고·비정규직·노조탄압 반대 싸움을 진행 중인 노동자들이
새누리당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에게 노동현안에 대한 입장을 묻고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쌍 용자동차지부·유성기업지회·재능교육지부 등 10여개 투쟁사업장 노조로 구성된
 '비정규직·정리해고·노조탄압 없는 세상을 위한 투쟁사업장 공동투쟁단'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박근혜 대선후보 캠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 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박근혜 의원은 대선 출마선언에서 내 꿈이 이루어지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자신과 관련한 비리에는 모든 일을 은폐하려 하고, 사내하도급 법안을 희망 사다리법이라는 이름으로 위장해 사내하도급을 합법화 시켰다"며
 "이는 기존의 대법원의 불법파견 확정판결을 무력화 시키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대규모 정리해고라는 사회적 살인을 저지르고 용산 철거민을 죽음으로 내몬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국책자문위원으로 영입해 국민을 모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동투쟁단은 정리해고제도 폐지, 비정규악법 폐기 및 비정규노동자 권리 보장,
단체협약 일방해지 중단과 교섭창구단일화 폐기, 심야노동 철폐, 악질사업주 및 용역업체 구속 수사 등을 촉구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