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NocutView : 검찰 VS 박지원, 어디까지 가나?






대검찰청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은 7월 30일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 2008년 솔로몬, 보해 저축은행으로부터 1억 원 이상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 서 검찰은 지난 7월 19일과 23일 박 원내대표에 소환을 통보 했고 27일 3차 소환 통보를 '최후통첩'으로 못 박으며
이후에는 강제구인 절차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박 원내대표는 검찰이 표적, 공작 수사를 한다며 소환을 계속해서 불응해왔다.

검찰의 박 원내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청구에 따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간 대립이 확전되는 분위기이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민주통합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게 불체포 특권을 악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민주통합당을 압박했다.

이에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는 "새누리당은 우리보고 방탄 국회라고 하는데
정두언 의원은 자기가 돈 받은 사실을 시인했는데도 새누리당이 반대해 체포 못하게 만들었다.
새누리당이 방탄 국회 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여당을 비판했다.

이번 체포동의안을 둘러싼 검찰과 박지원 원내대표간 갈등이 어디까지 갈지 주목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