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9 노 대통령의 옥탑방

#9 노 대통령의 옥탑방

[노무현이 꿈꾼 나라] |

















정치와 양심, 두 단어는 양립할 수 없는 개념처럼 느껴지게 합니다.
정치인의 양심을 믿기란 참으로 어렵고, 양심으로 정치하는 사람은 풋내기라고 여겨지게 합니다.

누군가는 말합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의로움과 이로움이 충돌할 때 의로움을 위해 이로움을 버릴 수 있는 삶의 자세를 가진 분"이라고.

그렇습니다. 양심으로 정치를 하려고 했고, 의로움으로 정치를 하려고 한 노공.

상대가 아무리 강력한 경쟁상대라고 할지라도 넘어야 할 선과 인간적인 양심을 지키려했던 정치인이었습니다.
                                                                                                                                                                              - 이건 글작가






'[노무현이 꿈꾼 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 강금원이라는 사람  (0) 2012.08.03
#9 노 대통령의 옥탑방  (0) 2012.08.03
노무현의 가치를 배우다  (0) 2012.07.31
#8 가난하다고요?  (0) 2012.07.3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