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뉴스타파 - 목격자들 6회 "사람이 산다"(2015.5.11)








뉴스타파 - 목격자들 6회 "사람이 산다"(2015.5.11)

매일 38만 명이 오가는 서울역 맞은편에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동네, '쪽방촌'이라 불리는 동자동이 있습니다.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의 보금자리였던 동자동에 거주하는 대부분은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입니다.

지난 2월, 동자동의 42세다가 퇴거 통보를 받았습니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동자동 주민들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