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수질 전문가들 "녹조현상은 4대강 공사에 의한 유속저하 때문"






수질 전문가들이 최근 4대강 전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녹조현상의 원인을 4대강 공사라고 밝혀 큰 파장이 일고있다.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는 9일 오전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질 전문가들의 진단의 결과를 발표했다.

김좌관 부산카톨릭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낙동강 중류지역에 총인처리시설로 인해 인 농도가 낮아 졌기 때문에 강물이 정상적으로 흐르기만 한다면 녹조가 안 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김좌관 교수는 "조류를 번식시키는 방아쇠 효과를 한 것은 강물의 '체류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 현정 서울대 환경대학원 박사는 "기본적으로 녹조현상의 정의가 호수나 유속이 매우 느린 하천에서 발생하는 현상"이라며 "다른 요소 수질의 오염도 기후적인 문제가 영향을 미치지만 기본적으로는 정체되어 있는 물에서 발생하는 문제"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현정 박사는 "과거보다 훨씬 적은 양의 오염물질이 유입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과거에 비해 심각한 조류가 나타난 것은 물의 흐름을 막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는 이명박 대통령과 국토해양부, 환경부, 수자원공사, 한나라당에 '녹조수 발명상'을 수여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