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2013년 민주진보개혁세력 공동플랫폼 구성방안' 토론회






김헌태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겸임교수가 '시민연합정부론'을 제기한 이후, 이에 대한 논의가 확산되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광폭행보와 함께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경선 파행과 안철수 원장의 잠행이 이어지자,
과거처럼 '묻지마 단일화'로는 야권단일후보가 박근혜 후보를 이기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

지난 28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대강의실에서 열린
 '2013년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민주진보개혁세력 공동플랫폼 구성방안' 토론회에
시민사회와 민주통합당 인사들이 참여해 시민연합정부를 둘러싸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시민정치행동 '내가 꿈꾸는 나라'와 '오마이뉴스' 10만인 클럽이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은
"야권의 각 대선 주자들이 단순히 공동정부와 같이 양자택일의 단일화 방식이 아니라,
시민연합정부를 통해 함께 가면서 수권세력으로서의 신뢰를 보여줘야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