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이해찬 "박근혜 후보 해선 안될 말 했다"






이해찬 민주통합당 대표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인혁당 사건 2개의 판결 발언에 대해 "박근혜 후보가 해서는 안될 말을 했다"며 분명한 입장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12일 오전 민주통합당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2005년에 국정원 과거사진실위원회의 결과가 나왔을 때도 박 후보는 '과거사진실위 발표는 가치가 없는 모함'이라는 말을 했다"며 "그런 인식을 갖고 있어 최근에도 이런 말을 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근혜 후보는 새누리당의 대통령 후보다.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되시려는 건가"라며 "명확한 입장을 정리해야 국민들도 명확히 평가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박근혜 후보는)국민을 외칠 게 아니라 100% 사과부터 외치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세계에서 사법부의 최종판결이 2개인 나라가 있는가"라며 "아마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나라는 2개가 될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우리는 박 후보가 당선되지 않길 바라고 있고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법원의 판결이 이미 내려졌고 국민들은 판단했는데, 무엇을 역사에 맡기자는 것이냐"며 "아버지에 대한 효도도 중요하지만 대통령이 되겠다면 먼저 국민에게 효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