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뉴스타파 목격자들 "보호받지 못한 노동,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뉴스타파 목격자들 "보호받지 못한 노동,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016년 4월 1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일을 하던 한 노동자가 굴삭기에 몸이 끼는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는 현대중공업의 사내하청 노동자였습니다.
다음날인 19일, 같은 곳에서 일하던 또다른 노동자가 지게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2016년 올해 6개월 사이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3명과 정규직 노동자 2명이 작업 중에 숨졌습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조선 업체 노동자가 끊임없이 생존권을 위협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목격자들'이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만나봤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