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민족문제 연구소 - 위기의 대한민국 현 시국을 바라보는 역사학계의 입장







민족문제 연구소 - 위기의 대한민국 현 시국을 바라보는 역사학계의 입장

건국절, 친일파를 건국의 아버지로 만들려는 친일후손과 뉴라이트의 계략

위기의 대한민국 바라보는 역사학계 입장 “독립운동과 헌법정신 모독한 박근혜 정권”

“박 근혜 정권이 ‘건국절’을 말하는 이유는 독립운동가를 역사에서 지우고 식민지 시절 일본에 부역했던 민족반역자들을 건국 주역으로 바꾸려는 시도이다” 원로 역사학자인 안병욱 가톨릭대 명예교수가 정부·여당의 ‘1948년 8·15 건국절' 제정 주장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도 “박근혜 정부가 국정교과서를 확정지으며 ‘1948년=대한민국 수립(건국)’설을 발표했다”면서 “건국절 주장은 역사적 사실에 맞지 않고, 독립운동과 헌법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므로 즉각 폐기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