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한겨레 더정치 26회 - 김영우 “유승민 비대위원장 했으면 좋겠다”
반응형







한겨레 더정치 26회 - 김영우 “유승민 비대위원장 했으면 좋겠다”

‘비박’ 김영우 의원의 새누리당 진단
친박-비박 전면전, 혼란의 ‘새누리호’ 어디로 가나?

박근혜 대통령 탄핵 후폭풍이 새누리당에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친박계와 비박계는 따로 모임을 꾸리고, 서로에게 “당을 떠나라”고 삿대질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새누리당이 친박과 비박으로 나눠 내전 상태에 돌입했습니다.
친박과 비박의 당권 경쟁은 16일 치러질 원내대표 선거와 21일 예정인 이정현 지도부 사퇴 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따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입니다.
당권 경쟁에서 진 쪽이 탈당할 가능성이 높고, 설령 분당하지 않더라도 당 해체 뒤 재창당 등 ‘새누리호’가 격량에 휘말릴 가능성이 큽니다.
이번주 ‘더정치’는 탄핵에 앞장섰던 새누리당 ‘비박계’ 김영우 의원(경기도 포천, 국회 국방위원장)을 스튜디오로 불러 혼란스런 새누리호의 앞날을 전망했습니다.
 김 의원은 비박계 의원들의 탈당설과 관련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 탈당에는 신중한 입장”이라며 “비대위 구성과 탈당을 바로 연계시키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적당히 외부 명망가 불러서 관리형 비대위로 가서는 안 된다”며 “당을 잘 알고, 당에 헌신할 비대위원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대위원장을 외부 영입하는 대신 당 사정을 잘 아는 당내 인물로 뽑아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비대위원장으로 적합한 인물을 묻는 질문에 “유승민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했으면 좋겠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