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한겨레 더정치 35회 - 탄핵과 '벚꽃 대선'...설 민심 달군다







한겨레 더정치 35회 - 탄핵과 '벚꽃 대선'...설 민심 달군다

명절 연휴 밥상머리 민심 움직일 정치 이슈는?

설 연휴가 시작되었습니다.
‘민족 대이동’이라고 불리는 설 명절은 서울과 지역, 부모와 자식들의 만나면서 정치 여론이 활발하게 뒤섞이는 시기입니다.
정치권이 설 민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입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촉발된 정치권의 대 혼동으로 이번 설 밥상머리에선 정치 이야기가 활발하게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헌법재판소가 3월13일까지 박 대통령 탄핵 심판을 마친다는 가정 하에 4월말~5월초 대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반기문, 이재명, 안철수, 안희정, 황교안 등 주요 대선 주자들도 설 연휴 민심에 따라 대세론 굳히기와 지지율 반등을 노려볼만 합니다.
‘더 정치’에서는 설 연휴 민심을 좌우할 주요 정치 이슈와 대선주자들의 과제를 짚어봤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