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NocutView : "낙동강 3개 보 붕괴 시작됐다"






민주통합당과 시민단체가 4대강 사업으로 건설된 칠곡보 등 낙동강 3개 보(洑)의 붕괴가 시작됐다며 수중 촬영 결과를 공개했다.

민 주통합당 4대강조사특위와 시민단체인 4대강조사위원회는 19일 서울 중구 정동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권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한 4대강 살리기 사업이 준공 1년도 지나지 않아 재앙으로 돌변하게 될 상황을 맞았다"며
 "낙동강 칠곡보 하류 수중을 촬영해 조사한 결과 칠곡보가 붕괴 위험에 처한 상황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칠곡보 물받이공의 끝단부에서 폭 50㎝, 깊이 2m30㎝의 대규모 균열이 발생했고,
물받이공 아래에 있는 모래가 쓸려 나가 물받이공이 허공에 떠 있는 상태가 돼 자체 하중에 못이겨 주저앉는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칠곡보의 바닥보호공은 2톤과 4톤짜리 콘크리트 블록과 사석으로 구성돼 있는데,
대부분이 제기능을 하지 못하고 유실되거나 훼손되는 피해를 입었다는 게 조사위원회측 설명이다.
이들은 "이는 공학적으로 보의 붕괴기 시작됐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관동대 토목공학과 박창근 교수는 "함안보는 바닥보호공의 구성물인 섬유돌망태,
사석이 일부 유실됐고, 합천보는 보 본체에서 떨어져 나간 콘크리트 조각이 물받이공 끝에서 발견되는 등의 문제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세굴현상으로 인한 균열 침하가 원인일 수 있지만
물이 보 본체를 통과해서 빠져나가는 파이핑(piping) 현상이 원인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파이핑 현상은 보 상류의 강물이 보 본체 밑을 지나 보 하류에서 솟구쳐 나오는 현상을 말한다.
이는 보의 안전에 근원적인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