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한겨레 더정치 48회 - 자유한국당 ‘잡룡전’…합해도 ‘샤프심 지지율’







한겨레 더정치 48회 - 자유한국당 ‘잡룡전’…합해도 ‘샤프심 지지율’

이인제, 원유철, 안상수, 김진…. 새누리당이 이름을 바꾼 자유한국당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잠룡들입니다.
인지도와 지지율이 다 합해도 ‘샤프심 수준’이어서 잠룡이 아니라 ‘잡룡’으로 불립니다.
이렇게 지지율이 미약하니 자유한국당에선 당내 인사가 아닌데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눈길이 쏠립니다.
황 대행은 여론조사에서 보수 후보들 가운데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이며 안희정 충남지사와 치열한 2위 다툼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황 대행은 출마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고, 존재 자체로 여당 대선 주자들의 지지율을 누리고 있는 형국입니다.
더군다나 보수 후보로서 선명성이 두드러져 확장성에도 의문이 제기됩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인용된다고 하더라도 자유한국당이 황 대행에 올인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홍 지사는 성완종 뇌물수수 사건 항소심에서 무죄를 받아 정치적 ‘족쇄’가 풀린 상태입니다.
출마 선언도 하지 않았는데, 단숨에 대선 후보 지지율에서 유승만 바른정당 의원과 같은 3.3%로 치고 올라왔습니다.
(2월20일~22일 리얼미터 조사,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 그러나 홍 지사는 거침없는 막말로 ‘홍트럼프’로 불리며 보수 세력 안에서도 거부감이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대선 주자들의 면면을 살펴보고, 황 대행과 홍 지사의 장단점을 따져봤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