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한겨레 더정치 57회 - ‘안철수·유승민 연합’, ‘DJP’와 다르다







한겨레 더정치 57회 - ‘안철수·유승민 연합’, ‘DJP’와 다르다

중도 보수 후보 단일화, 가능성과 전망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충청권에서도 승리를 거뒀습니다.
결선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세론’이 현실화하자 국민의당,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등 이른바 ‘중도 보수 세력간 단일화’에 관심이 쏠립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자유한국당과 연대에 선을 그으면서 ‘자강’의 길을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추대한 김무성 의원이 자강과 연대를 동시에 추진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바른정당 안에서는 “명분도 확장성도 없는 자유한국당과 연대보다 ‘영호남연합’이라는 시대정신을 부여할 수 있는 국민의당과 연대를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습니다.
호남 기반 안철수(CS)와 영남 출신 유승민(SM)의 ‘시에스엠(CSM)연합’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장외에서는 김종인 전 의원과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반문재인 연대’의 불씨를 살리려 애쓰고 있습니다.

CSM연합은 97년 대선에서 김대중·김종필의 ‘디제이피(DJP)연합’을 연상시킵니다.
그러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여전히 자강에 집중하고 있고, 유권자들의 거부감도 강해 성사 여부가 불투명합니다.
또 성사되더라도 두 당의 지역 대표성과 후보들의 지지율을 봤을 때 DJP연합의 파괴력에 미치지 못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더정치’에서는 중도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전망과 함께 인명진 비대위원장 사퇴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여부가 자유한국당과 친박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짚어봤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