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이털남 김종배 259회-‘봉합 아닌 혁신해야’




민주통합당이 우여곡절 끝에 문희상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합의 추대했다.
혁신형 비대위냐 관리형 비대위냐 논란속에 일단 관리형 비대위쪽으로 가닥 잡은 셈이다.
당장, 갈등 봉합과 쇄신방안으로 조기전대론,
문재인 전후보 조기등판론 등 다양한 안들이 거론되고 있는데,

이털남 오늘은 현 상황에 대한 민주당내 또다른 시각을 짚어본다.
당내 비주류 쇄신파로 분류되고 있는 문병호 의원과 함께
쇄신파 그룹의 문제의식, 비대위 역할, 당 진로에 대한 고민 털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