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이털남 김종배 263회-'대선이 던진 화두3-시민정치와 정당정치'






대선이 던진 화두, 세 번째 시간인 오늘은 시민정치와 정당정치 화두를 짚어본다.
지난 대선 과정 내내 최대 이슈는 후보단일화였다.
안철수 전 후보는 시민정치의 표상, 문재인 전 후보는 정당정치의 표상으로 대표되며
시민정치와 정당정치가 어떻게 결합할 수 있는가 중대한 실험의 장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과적으로 시너지 내는 결합엔 실패했지만,
앞으로도 계속될 시민정치의 흐름, 정당정치 혁신에 대한 요구속에 이 둘의 접점은 어찌 찾을 수 있을까.
오늘 경희사이버대 안병진 교수와 함께 털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