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제245회 안아드립니다 - 자전거탄풍경 (포크트리오)




8년만에 다시 만난 자전거탄풍경입니다.
지난 2000년 '나에게 넌, 너에게 난'으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 뒤 대한민국 대표 포크트리오로 활동해 왔습니다.
갈수록 더 복잡하고 더 각박해지는 세상이지만 이해하는 마음과 서로를 안아줄 넉넉함만 있다면
우리가 사랑에 빠지는 것은 시간 문제일 뿐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