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이털남 김종배 333회-'청년논객 한윤형,김민하에게 묻다'




10년이 넘도록 논객 세계를 주도하던 '386논객' 속에서
기성과는 다른 문법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들이 있다.
이른바 청년논객이라 불리는 한윤형-김민하 씨가 바로 그들이다.
이들이 바라본 386과 20대의 모습,
나아가 기존 세대론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한 방안을 '보이는 팟캐스트'를 통해 들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