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뉴스타파N - 전재국, 2004년 싱가포르에 직접 와 계좌 개설했다. (2013.7.24)





뉴스타파N - 전재국, 2004년 싱가포르에 직접 와 계좌 개설했다. (2013.7.24)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 씨가 지난 2004년 싱가포르를  방문해 직접 해외 비밀계좌를 설립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뉴스타파는 전재국 씨의 해외 비밀계좌 관리인으로 알려진 60살 김 모 씨와 접촉한 결과
전 씨가 직접 싱가포르에 찾아가 계좌를 개설했다는 새로운 사실을 확인했다.
김씨는 아랍은행 아태지역 총괄본부장을 지냈고,
싱가포르 지점에서 근무하다 뉴스타파의 조세피난처 보도 직후인 5월 말 아랍은행을 그만둔 인물이다.

김 씨는 뉴스타파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재국 씨가 계좌를 만들 때인 2004년 9월 말,
직접 아랍은행 싱가포르 지점을 방문해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며 유령회사 명의의 계좌 개설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전재국씨가 싱가포르를 직접 방문한 시점은 동생 재용씨가 조세포탈 혐의로 1심에서 유죄선고를 받은 등
2004년 검찰의 전두환 비자금 수사의 태풍이 지나가던 시점이었다.

전재국 씨는 특히 당시 아랍은행 측에 페이퍼 컴퍼니와 계좌 관련 기록 일체를 은행 내부에 보관하도록 하고,
어떠한 내용도 한국에 우편으로 보내지 말 것을 요청하는 이른바 “홀드 메일 (Hold Mail)”을 신청하는 등 특별서비스를 요구했다고 김 씨는 전했다.

김 씨는 아랍은행이 개인 예금을 받는 곳은 아니지만,
전  씨의 경우  적지 않은 금액이어서 계좌를 개설해 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전재국 씨가 당시 100만 달러 정도를 맡겼다고  주장했으나 구체적인 내역에 대해서는 공개를 거부했다.
다만 김 씨는 검찰 조사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 전재국 씨의 해외 비자금 은닉 의혹을 풀어줄 핵심 인물이지만,
현재 김 씨가 검찰 조사를 받았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뉴스타파는 김 씨에게 검찰 조사를 받았는지,
혹은 앞으로 받을 예정인지 수차례 물었지만 김 씨는  “잘 모르겠다”고만 말하며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뉴스타파는 지난 6월 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 씨가 2004년 7월 말,
조세피난처에 블루 아도니스라는 유령회사를 설립한 뒤 아랍은행 싱가포르지점에 비밀계좌를 개설해 운용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뉴스타파의 보도  이후 전 씨에 대해  검찰, 금융감독원, 관세청 등 사법당국과 조세당국의 조사가 전방위로 시작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