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절벽위에 물구나무서기 - 에스킬 로스닝바켄

절벽위에 물구나무서기 - 에스킬 로스닝바켄

[일상다반사] |
반응형

















해발 300m 높이의 절벽 끝에서 안전장치 없이 곡예를 선보이는 두 남성의 사진.

보는 이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드는데요.
절벽 위에서 아슬아슬하게 펼쳐지는 균형 잡기는 차라리 예술에 가까울 정도네요.
세계에서 최고 균형의 달인이라고 알려져 있는 노르웨이 출신 곡예사
에스킬 로스닝바켄의 묘기는 가슴을 졸이는 아찔한 장면들이라고!

목숨을 건 곡예는 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그의 제자인
케냐 출신 Wepukhuli Moses와 함께 아찔한 산 절벽에서묘기를 펼쳤다고 합니다.
흑인 제자 모세스는 처음으로 목숨을 건 곡예를 펼쳐 주위를놀라게 했다고 하네요.

취재진의 "두려움을 느끼냐?"는 질문에 그는 "그렇다."고 대답.
그는 "두려움을 완전히 극복할 때까지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하네요.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