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개판오분전] 제15화 '어머니의 마음'은 어디로 갔나?







[개판오분전] 제15화 '어머니의 마음'은 어디로 갔나?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 논란과 함께 철도노조 파업사태가 더욱 꼬여만 가고 있다.

'민영화 논란','대규모 직위해제' 등으로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는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지난 22일 경찰의 민주노총 본부 강제 진입으로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다..

공권력이 민주노총 본부에 진입한 건 1995년 민주노총 설립 이후 초유의 사태다.

이에 민주노총이 오는 28일 총파업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노정간 정면 대결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이를 두고 '회초리 든 어머니 심정'을 언급했던 최연해 코레일 사장이 말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결국 이런 것이었느냐는 노동계의 비판이 거세다.

특히 대통령 선거를 앞둔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헌신하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국민 한분 한분의 삶을 돌보는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도 증폭되는 모양새다.

CBS 김대훈, 곽인숙 두 기자가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와'코레일 파업'으로 뒤숭숭한 연말 시국에 대해 '어머니의 마음'으로 이야기를 풀어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