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잔향 :: [개판오분전] 제18화 국정원장 수난사

[개판오분전] 제18화 국정원장 수난사

[미정,종영방송모음] |
반응형







[개판오분전] 제18화 국정원장 수난사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진행중인 대선 개입 사건 재판과는 별개로 개인비리가 인정돼 실형을 받았다.

역대 정권에서 정보기관 수장의 말로가 '해피 엔드'였던 적은 드물지만 개인 비리로 처벌받은 사례는 원 전 원장이 처음이다.

시대의 변화에 따라 새로 태어나겠다는 의지로 '중앙정보부'에서 '국가안전기획부'로 다시 '국가정보원'으로 이름을 바꾸긴 했지만
이 정보기관은 사실상 정권의 보루 역할을 해왔다.

그런 만큼 '중정'과 '안기부', '국정원'의 수장은 대부분 정권 교체 이후 '수난'을 겪게 마련이었다.

CBS 김대훈, 곽인숙 두 기자가 '국정원장들의 수난사'를 돌아보며 올바른 정보기관의 역할과 위상에 대해 짚어봤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